고생 좀 하자.....

 

 

 

 

고생하지 않으려니 할 일이 없다...

내가 기 죽지 않으려니 친구가 없다

(성질 죽이지 않으려니 친구가 없다)....

 

그냥 고생좀 하자....

그렇게 맘 먹으니 편하다....

 

아무 일이나 하면 된다...

가릴 것도 없다...

닥치는 대로 하면 된다...

그냥 고생하는 것이니까...

 

이 고생이 약이다...

삶에서 약이 된다...

 

고생을 많이 하면

머리가 돌아간다...

창의력이 생긴다...

일머리가 생긴다...

실수를 해봐야 일머리가 생긴다...

 

죽자...

성질 죽이자...

내 뜻을 그냥 놔버리자...

그래 네 뜻대로 해...

그러면 편하다...

옆에 사람이 모인다...

 

내 뜻대로 살려고 하니

되는 일이 없다....

 

 

그러다가...

교회를 가면 알게 된다...

 

내 옆에 성령님이 항상 옆에서 나를 도우셨다는 것을...

내 뜻대로 하려니 하나님이 얼마나 힘드셨을까....

 

 

 

내 몸이 교회인데...

내 몸의 주인이 하나님인데...

그 하나님이 내 옆에서 못 들어오시고 기다리고 계신 것을 이제야 알았지...

 

어서 들어오셔서 제 교회의 주인이 되어 주세요...

 

 

이제 하나님이 교회의 주인이 되셔서

하나님의 뜻대로 교회를 이끌어 가신다...

이제야 모두 제대로 돌아간다...

 

나는 옆에 서 있다...교회의 청지기로서....

이제 제 자리를 찾은 것이다...

하나님이 교회의 주인으로

나는 교회의 청지기로...

 

 

그려....

 

고생을 하니....

이제 제 자리를 찾은 것이다...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2012년 9월 20일 - 2012년 10월2일

 

김운용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