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유전학 교수 "장수약 실제 있다"






모아이 석상 아래에서 발견한 새로운 물질 
이스터 섬의 모아이. 출처: AdobeStock

이스터 섬의 모아이. 출처: AdobeStock
칠레에서 서쪽으로 3,700km 떨어진 화산섬 라파누이(Rapa Nui)는 이스터섬으로 불리는데요. 이 섬은 900개의 거대한 석상인 모아이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이 곳에서 수명 연장을 도와줄 장수약이 발견됐다고 합니다. '라파마이신'이라는 화합물이 그 주인공입니다. 책 <노화의 종말>에 따르면 1960년대 중반, 토착 미생물을 찾으러 이스터섬에 갔던 생물학자들이 발견했다고 합니다. 모아이 석상 중 하나가 박힌 흙에서 찾은 새로운 방선균에서 나온 물질이었는데요. 이 단세포생물은 스트렙토미세스 히그로스코피쿠스(Streptomyces hygroscopicus)였습니다. 
스트렙토미세스 히그로스코피쿠스(Streptomyces hygroscopicus). 출처: Wikimedia Commons

스트렙토미세스 히그로스코피쿠스(Streptomyces hygroscopicus). 출처: Wikimedia Commons


제약학자였던 수렌 세갤(Suren Sehgal)은 이 방선균이 항균 화합물을 분비한다는 걸 발견했는데요. 세갤은 이 화합물에 라파마이신(rapamycin)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이는 발견된 섬을 기념하는 이름이었습니다. 그리고 머지 않아 연구자들은 라파마이신이 면역계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도 알아냈습니다. 그리고 이 물질을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했죠. 

 

1960년대 당시 연구자들은 장기 이식이 실패의 흔한 이유 중 하나가 환자의 몸이 이식받은 장기를 거부하기 때문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습니다. 이에 면역계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라파마이신을 이용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라파마이신이 장기가 받아들여질 수 있을만큼 면역 반응을 억제할 수 있다면, 장기 이식의 성공률은 높아질 테니까 말이죠. 결과는 어땠을까요? 성공적이었습니다. 
사람에서 사람에게로 이식하는 장기이식은 신속한 적출 등 여러 제약이 있습니다. 출처: fotolia

장기 이식 환자들에게 새 시대를 열어 준 물질인 라파마이신. 출처: fotolia



실제로 라파누이 섬에서 이 방선균이 발견된 지점에는 포르투갈어로 "1956년 1월 이곳에서 채취한 토양 표본에서 장기 이식 환자들에게 새 시대를 열어 준 물질인 라파마이신을 얻었다"고 적혀있다고 하는데요. 모아이 석상 아래에서 발견된 단세포 생물로부터 나오는 물질이 수 많은 장기 이식 환자들의 목숨을 구하게 된 것이죠. 

 

실존하는 장수약, 라파마이신?!

 

그런데,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블라바트닉연구소 유전학 교수이자 폴 F.글렌노화생물학연구센터 공동 소장인 데이비드 A. 싱클레어(David A. Sinclair) 박사는 머지 않아 이곳에 더 큰 기념판이 설치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실존하는 장수약으로 활용될 수 있을까. 출처: AdobeStock
실존하는 장수약으로 활용될 수 있을까. 출처: AdobeStock



스트렙토미세스 히그로스코피쿠스가 발견되면서 많은 연구가 촉발됐는데요. 최근 라파마이신이 단순한 항균 화합물이나 면역 억제제 효과만을 지닌 것이 아니란 사실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 물질은 수명 연장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가장 일관되게 나온 화합물 중 하나라고 합니다. 전 세계 연구실에서 다양한 모델 생물들을 대상으로 이뤄진 실험들에서 일관된 결과가 나온 겁니다. 



 

라파마이신이 수명 연장 효과가 있다는 걸 이해하려는 초기 연구에서는 효모를 대상으로 한 것이 많았다고 합니다. 데이비드 A. 싱클레어 박사 역시 효모를 이용해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정상 효모 세포 2,000마리를 배양하면 6주 뒤 살아있는 건 몇 마리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효모들에게 라파마이신을 먹이자 6주가 지나도 그 중 약 절반 정도가 건강히 살아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에 게재된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초파리에게 라파마이신을 먹였더니 수명이 약 5%늘어났습니다. 에 게재된 연구에서는 몇 달 이내로 정상 수명이 다할 생쥐에게 소량의 라파마이신을 투여하자 암수에 따라 수명이 9~14% 늘었다고 합니다. 이는 사람으로 치면 건강하게 약 10년을 더 사는 셈이라고 합니다. 



 

이밖에도 라파마이신의 세포 내 표적단백질인 mTOR(mammalian target of rapamycin)을 억제하면 수명이 연장된다는 연구도 존재합니다. 독일신경퇴행질환센터(German Center for Neurodegenerative Diseases) 연구진이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더 늙은 아비에게서 태어난 생쥐의 mTOR을 억제하자 늙은 부모의 부정적인 영향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부정적인 영향이란 부모의 나이가 더 많을 수록 자식이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사실인데요. 라파마이신을 투여한 생쥐는 이러한 추세에 저항했습니다.  

건강하게 늙을 수 있을까. 출처: AdobeStock
건강하게 늙을 수 있을까. 출처: AdobeStock



물론, 라파마이신이 만병통치약은 아닙니다. 오히려 더 오래 사는 동물은 더 짧은 삶을 사는 동물보다 이 물질에 안 좋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 물질을 고용량으로 장기간 복용할 경우 콩팥에 독성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계를 멈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소량으로, 혹은 간헐적으로 이 물질을 복용하는 건 안전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사용할 경우 생쥐의 수명이 늘어났으며, 독감 백신을 접종한 노인들의 면역 반응이 대폭 향상됐다는 연구가 존재합니다. 따라서 연구자들은 라파마이신과 비슷하게 작동하지만 더 특수성을 띠고 독성은 덜한 ‘유사물질’을 찾기 위해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수명을 연장할 장수약을 만드는데 계속해서 전진하고 있는 셈이죠. 

하버드 의대 수명 혁명 프로젝트, 노화의 종말
하버드 의대 수명 혁명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클릭
책 <노화의 종말>은 노화를 질병으로 보고 노화를 치료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질병 없이 더 젊고 건강하게 수명을 연장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어떻게 입증하는지 자세히 살펴보시죠. 


##참고자료##

 

데이비드 A. 싱클레어, 매슈 D. 러플랜트, “노화의 종말”, 부키출판사
Powers, R. Wilson, et al. "Extension of chronological life span in yeast by decreased TOR pathway signaling." Genes & development 20.2 (2006): 174-184.
Bjedov, Ivana, et al. "Mechanisms of life span extension by rapamycin in the fruit fly Drosophila melanogaster." Cell metabolism 11.1 (2010): 35-46.
Harrison, David E., et al. "Rapamycin fed late in life extends lifespan in genetically heterogeneous mice." nature 460.7253 (2009): 392-395.
Xie, Kan, et al. "Epigenetic alterations in longevity regulators, reduced life span, and exacerbated aging-related pathology in old father offspring mic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115.10 (2018): E2348-E2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