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만원과 정부미 20키로 5포대 - 

제가 22살 때 

어머니가 재혼하시면서 

우리 오남매에게 남기고 가셨어요...


70만원은 우리가 살고 있던 판자집을 담보로 

빌린 돈 갚으라고 남기셨어요.

판자집을 찾아주고 가신 것이죠...

정부미 20키로 5포대는 굶지 말고 살라고 남기셨어요...


[70만원과 정부미 20키로 5포대]

34년이 지나서야 

이 돈과 쌀 5포대의 의미를 알게 되었어요...


[식객]이라는 한국영화를 보았는데요,

어머니가 6살 사내 아이를 남편 없이 키우고 있었는데요,

그대로 있다가는 

6살 아들을 굶겨 죽일 것 같아서

보리쌀 1가마에 팔려서 

재혼을 하셨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멍~


하니 있다가


...



...


어머니가 

10년 동안 아버지 없이 우리 5남매와 함께 살면서

우리 5남매가 다 컸으니 

어머니 삶을 살기 위해 

재혼을 하셨다고 생각했거든요...


우리를 버렸다는 것이 더 마음에 와 닿았죠...

버림 받았다고 상처를 안고 살아온 것이죠...

생각과

마음이 다르죠?




제가

자식을 낳고 살면서

돈에 시달리다 보니 

절박한 상황에 몰리면

[70만원과 정부미 20키로 5포대]에 팔려서 

어머니가 재혼을 하셨을 수도 있었겠다...고


우리를 살리기 위해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은 아니었을까?...하고

...

...


한 참을 울었네요..


....











감사합니다...








2019년 3월11일~2019년3월11일


김운용(010-9158-0254) 드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송파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