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고혈압 환자 증가



2019년 2월28일~2019년2월28일


김운용(010-9158-0254) 드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송파구에서...












christmas03.gif






0003201353_001_20190228030102454.jpg?type=w647강동경희대병원 제공고혈압은 나이를 불문하고 누구에게나 발병할 수 있는 질환이다. 하지만 젊을수록 건강을 과신해 위험신호를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고혈압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치명적인 심혈관 및 뇌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27일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2017년 기준 국내 고혈압 유병률은 26.9%로 나타났다. 남성이 32.3%로 여성(21.3%)보다 취약하다. 30대는 11.3%, 40대는 19.2%가 고혈압을 앓고 있다. 이는 2007년 30대 7.5%, 40대 15.7%에 비해 크게 오른 수치다. 다른 연령대에선 유병률이 비슷하거나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고혈압은 건강에 더 신경 쓰라고 우리 몸에서 보내는 ‘적신호’다. 방치할 경우 심근경색, 뇌경색, 뇌출혈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런 질환은 특별한 증상 없이 갑자기 발생하기 때문에 사망에 이를 위험도 그만큼 크다.

꾸준히 혈압이 수축기 때 135mmHg, 이완기 때 85mmHg을 넘는다면 고혈압을 의심해야 한다. 두통과 어지럼증, 호흡 곤란 등 다른 증상까지 겹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고혈압, 고지혈증 등 심·뇌혈관 질환 가족력이 있다면 자신도 고혈압일 확률이 높다.

하지만 젊은 고혈압 환자들은 병원 방문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 약을 평생 복용해야 한다는 부담 때문이다. 고혈압이라고 반드시 약물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생활습관을 바꿔 먼저 혈압을 안정시킨 뒤 그래도 개선되지 않으면 약물 치료를 해도 무방하다. 꾸준한 유산소 운동과 건강한 식단을 통한 체중 감량으로 혈압이 안정화되는 경우도 많다.

고혈압을 예방하려면 짠 음식을 피하고 채소 섭취를 늘려야 한다. 담배를 끊고 술도 줄이는 것이 좋다.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통해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혈압이 정상 범위(수축기 120mmHg 이하, 이완기 80mmHg 이상)에 있는지 정기적으로 측정해야 한다.

손일석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응급실에 실려 오는 젊은 심·뇌혈관 환자 중 자신이 고혈압인 것을 몰랐거나 알고도 치료를 미룬 경우가 많다”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젊은층은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꾸준히 혈압 관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christmas03.gif


곤도 신간 '암에 걸리지 않고 장수하는 30가지 습관'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밀리언셀러 '의사에게 살해당하지 않는 47가지 방법'으로 유명 인사가 된 방사선의학 전문의 곤도 마코토. 

곤도에 따르면 의학 선진국 미국에선 무려 50만 명이 넘는 의사들이 함께하는 '불필요한 의료 추방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요약하면 인명과 관계없는 종양을 '암'으로 부르지 말자는 캠페인이다. 안 해도 되는 검사나 치료가 오히려 인체를 아프게 하고 병을 유발할 뿐 아니라 '암'이란 단어 자체가 환자에게 공포감만 주기 때문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곤도는 사람의 생명을 당장 위협하지 않는 악성 종양을 '가짜 암' 또는 '유사암'으로 부르자고 제안한다. 특히 우리가 지금 암이라고 부르는 종양 중 고통을 주는 증상이 없는 암의 90%는 유사암으로 무해하고 내버려 두면 더는 커지지 않거나 사라지는 경우도 있다고 강조한다.

그가 펴낸 신간 '암에 걸리지 않고 장수하는 30가지 습관'(더난출판)은 이런 이론을 바탕으로 암을 최대한 피하고 암에 걸리더라도 삶의 질을 최대한 유지한 채 오랫동안 살다가 자연사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첫 번째 조언은 좋은 습관은 의사를 멀리하고 검사와 정기진단을 받지 않는 것이다. 

곤도는 "의사를 찾아가기 때문에 암이 발견되고 필요 없는 치료로 일찍 죽는다"고 말한다. 또 "검사는 불행의 시작"이라고 주장한다.

유사암이 발견되면 절대 당황하지 말라고 조언한다. 예컨대 맘모그라피로 발견하는 유방암, 흉부CT만으로 발견한 폐암, PSA 검사로 발견한 전립선암, 자궁경부 상피내암종 등은 그냥 놔두는 게 생명에 이롭다.

그는 또 '진짜 암'이라고 할지라도 수술하거나 방사선 치료를 하지 않는 게 낫다고 주장한다. 경성 위암을 수술하면 한 달에서 최장 2년 정도밖에 못산다는 지적도 곁들인다.

암에 걸리지 않고 장수하는 30가지 습관

약도 먹지 말라고 강조한다. 곤도에 따르면 전 일본약제사회 회장은 퇴임 직전 "약은 독이다. 복용해도 병은 낫지 않는다. 약을 버려라"라는 말을 남겼다.

이밖에도 우리가 상식처럼 여겼던 의학 지식이 오히려 암을 불러오거나 악화한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예를 들어 살을 빼는 시도나 식이요법 같은 것들이다. 

저자는 "살이 빠지면 저항력이 약해져 암이 기승한다"면서 "암 진단을 받으면 조금 살을 찌워 체력을 키우자. 현미 채식 등 살이 빠지는 식사 요법은 수명을 단축한다"고 말한다.

요즘 유행하는 활성산소 저감 요법에 대해서도 "활성산소를 완전히 제거하면 죽는다"는 새로운 이론으로 반박한다. 

염분 섭취도 줄이지 말라고 권고한다. 소금과 암, 고혈압은 전혀 관계가 없다는 임상 시험 결과도 든다. 

저자에 따르면 시한부라는 의사의 말은 거짓말이므로 휘둘리지 않아야 하고, 항암제를 멀리한다. 항암제는 오히려 고령자의 수명을 단축할 뿐이다. 특히 유방암에는 항암제가 효과 없다. 

대신 암을 자연현상으로 인식하고 암과 함께 공존할 생각을 하는 게 낫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자연사를 목표로 인생을 즐기라고 강조한다.

다만 담배와 술, 특히 이 두 가지를 함께 하는 습관은 암을 부를 수 있고 건강에 매우 해롭다고 지적한다.

홍성민 옮김. 232쪽. 1만3천원.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