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mas03.gif


주한미군, '동맹군'에서 '용병'으로...

미군은 이스라엘의 군대처럼 

지구조선을 멸망시킨 유태인(유태인, 앵글로색슨 김씨- 앙골 김씨-안동김씨)의 군대이다. 

이런 군대에 월급을 주면서 주둔 시키고 싶지 않다...

남북통일 후에 우리 땅은 우리가 지킨다.



우리 나라 국방백서에 북한은 적이 아닙니다.

용병을 쓸 바에야 

북한를 쓰는 것은 어떨까요? 1조원 보다 낮은 금액으로도 가능하겠죠... 

북한 개발비용으로 쓰면 서로 좋을 것 같아요...



christmas03.gif


주한미군, '동맹군'에서 '용병'으로...

미군은 이스라엘의 군대처럼 

지구조선을 멸망시킨 유태인(유태인, 앵글로색슨 김씨- 앙골 김씨-안동김씨)의 군대이다. 

이런 군대에 월급을 주면서 주둔 시키고 싶지 않다...

남북통일 후에 우리 땅은 우리가 지킨다.





2019년 2월9일~2019년2월14일


김운용(010-9158-0254) 드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송파구에서...







국민이 나라의 주인인데 주인이 돈 나가는 것을 몰라도 된다?

몰라도 된다고 말하는 이런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을까요?



작은 회사의 주인은 주주이죠?

주주들에게 1년의 거래내역(대차대조표)을 주요 일간지에 공시하는 제도가 있는 것은

주인인 주주에게 일 년 간의 이익과 손실 내역 모두를 공시해서 추인 받는 

제도에요...


이런 작은 회사도 

주인인 주주에게 돈 씀씀이를 공시하도록 하고 있는데

국가의 주인인 국민이 돈 씀씀이를 모르게 한다는 것은 

주인을 속이려는 것이죠...

이런 말을 하는 국회의원이라면 다음에 찍어주면 안 됩니다... 

christmas03.gif



0002883833_001_20190211063226258.jpg?type=w647더불어민주당 이수혁 간사가 8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소관 내년도 예산안을 논의하는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미 양국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관련, "분담금 금액을 국민이 정확히 알아서 뭐하냐"고 말했다고 MBN이 10일 보도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 의원은 지난 7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이 타결 국면"이라고 밝히며 "금년도분만 우선 결정키로 협의 중이며, 국방비 인상률 8.2%를 반영해 1조500억원 미만으로 합의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올해 분담금인 9602억원을 기준으로 8.2% 인상된 금액은 약 1조389억원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이 의원은 '정확한 금액이 1조 380억원대가 맞는지' 묻는 취재진에게 "뭐하러 그런 정확한 숫자를 쓰려고 하느냐. 국민들이 1조 400억 원이면 어떻고 1조 500억 원이면 어떻고 무슨 차이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또 "그렇게 앞서나갈 것 없다. 국민이 알아서 뭐해?"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같은 이 의원은 발언에 대해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0002883833_002_20190211063226280.jpg?type=w647이수혁 의원이 2017년 2월 6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당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 의원은 1997년 주미대사관 참사관 시절 제네바 4자회담 성사를 이끌어내고 참여정부 때는 외교부 차관보를 지내며 2003년 열린 6자회담에 첫 수석대표로 참여했다. 2007년 국정원 제1차장을 마지막으로 공무원 생활을 마감한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인재 영입 3호로 정치권에 들어왔다. 2017년 비례대표인 문미옥 의원이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에 임명되면서 의원직을 승계했다. 

한편 한미 양국은 10일 서울 외교청사에서 주한미군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에 가서명했다. 이번 협정에 따른 한국의 분담금 총액은 미국이 당초 마지노선으로 제시했던 10억달러(약 1조1천305억원)보다 낮은 1조300억 원대로 타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가서명된 협정은 법제처 심사를 시작으로 차관회의,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 등 정부 내 절차를 거친 뒤 3월께 정식 서명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4월쯤 국회에 제출돼 비준동의를 받아야 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