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은 가족의 다른 이름입니다.

이웃을 가족처럼 소중하게 대하고

사랑을 베푸는 것이 나의 의식수준을 높이는 것이더군요.


가족을 몇 번이나 보는가요?

서로 시집, 장가 가서

일 년에 한 번 벌초하러 갈 때 봤어요...

이웃은 어떤까요?

매일 눈 뜨면 보잖아요...


이웃이 더 가까운데요...

그 이웃이 가족인 것이에요...

사랑을 이웃(가족)에게 베풀고 사는 삶이 나를 더 풍요롭게 하고

더 평화롭게 하는 것이더군요...





















2018년10월18일~2018년10월18일 



김운용(010-9158-0254) 드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송파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