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 밖에 국화를 심고 국화 밑에 술을 빚어 놓으니
술 익자 국화 피자 벗님 오자 달이 돋네
아이야 거문고 점쳐라 밤 새도록 놀아 보리라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청계수 맑은 물은 음 무슨 그리 못 잊는지
울며 흐느끼며 흐르건만 무심타 청산이여
잡을줄 제 모르고 구름은 산으로 돌고 청계만 도느냐
아이고 데고 허허 성화가 났네 에~


허무한 세상에 음 사람을 내일 때 웃는 길과 우는 길을
그 누가 내었던고 뜻이나 일러 주오
웃는길 찾으려고 헤메어 왔건 마는 웃는 길은 여영 없고
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지성으로 부르고 불러
이 생에 맺힌 한을 후생에나 풀어 주시라
염불 발원을 허여 보세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만경창파 수라도 음 못 다 씻은 천고 수심
위로주 한잔 술로 이제와서 씻었으니
태백이 운으로 성취불성이 되었네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꿈이로다 꿈이로다 모두가 다 꿈이로다
너도 나도 꿈 속이요 이것 저것이 꿈이로다
꿈 깨이니 또 꿈이요 깨인 꿈도 꿈이로다
꿈에 나서 꿈에 살고 꿈에 죽어 가는 인생
부질없다 깨려거든 꿈은 꾸어서 무엇을 헐거나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빗소리도 임의 소리 음 바람 소리도 임의 소리
아침에 까치가 울어 대니 행여 임이 오시려나
삼경이면 오시려나 고운 마음으로
고운 님을 기다리건만 고운 님 오지않고
베개머리만 적시네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국화야 너는 어이 음 삼월 동풍을 다 보내고
낙목한천 찬 바람에 어이 홀로 피었느냐
아마도 오상고절은 너 뿐인가 하노라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얄궂은 인연일세 사랑이 무어길래
원수도 못 보는 눈이라면 차라리 생기지나 말 것을
눈이 멀었다고 사랑 조차 멀었던가
춘 삼월 봄 바람에 백화가 피어나니
꽃송이마다 벌 나비 찾아가 듯
사랑은 그 임을 찾아 얼기 설기 맺으리라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지척에 임을 두고 보지 못한 이내 심정
보고파라 우리 임아 안 보이네 볼 수 없네
자느냐 누웠느냐 애타게 불러봐도
무정한 그 임은 간 곳이 없네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


아깝다 내 청춘 언제 다시 올거나
철 따라 봄은 가고 봄 따라 청춘 가니
오는 백발을 어찌 할 거나
아이고 데고 허허 어허루 성화가 났네 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