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mas03.gif


 

 

깡통주택은 없다...맞죠? - 두려움을 이용하는 일본놈들이 한 짓이죠?

 

 

christmas03.gif


 

 

 

 

네 맞습니다...

 

부동산 경기침체 장기화로 집값 하락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집을 팔더라도 대출금이나 세입자 전세금을 다 갚지 못하는 주택(이른바 깡통주택)을 말한다.

 

 

 

 

 

 

 

 

 

 

깡통주택이란 없는 겁니다....

은행에서 주택을 저당잡고 대출을 줄 때

아주 보수적입니다.

경매로 갈 경우를 예상해서

대출금을 회수할 수 있는 금액만을 주게 됩니다...

 

 

 

그리고 임차인들고 아주 현명하죠.

부동산중개사무소에서 확인을 해봅니다...

경매에 갔을 경우 내 보증금을

다 돌려 받을 수 있는지 확인을 하는 것이죠.

 

임차인의 보증금이 불안할 경우는

보증부 월세로 들어갑니다...즉 반전세이죠...

 

 

이렇게 모두 보수적으로 계산을 하고

대출을 해주고

전세를 얻고 했습니다...

 

 

 

 

 

 

집값이 떨어졌다고요?

언제요?

 

거래가 안 되는데 뭔 집값이 떨어졌는지 확인을 해요?

 

국토부에 신고된 실거래가가 있는데요?

 

거래된 것이 있죠....아주 초특급 급매만 있는 겁니다...

초특급 급매 말고는 거래가 없어요...

그리고 경매로 매각된 것도 국토부 실거래가에 올라가 있습니다

경매가는 보통 시세의 80% 정도로 거래가 됩니다...

 

이런 실거래가를 믿고서

거래가 싸게 되었다고 주장하면

좀 희안한 거죠...

 

 

 

 

 

 

 

이런 상황인데 뭐 깡통주택이라고요?

 

 

 

 

 

 

있지도 않는 거래를 예상해서

깡통주택이라고 하면서

집값을 떨어뜨리려는 놈들이 있어요...

 

누군가요?

 

 

 

 

 

 

 

 

 

 

 

 

 

 

 

 

일본놈들...

 

 

 

 

 

 

 

 

 

 

 

경매장에 가보세요...

 

낙찰되는 것들의 값이 아주 비싸게 낙찰이 됩니다...

 

 

깡통주택이 현실이라면

낙찰되는 값이 싸야 하잖아요....

 

 

 

 

 

그렇지 않아요....

 

 

 

 

 

아주 비싸게 낙찰이 됩니다...

은행은 거의 모든 채권을 회수하고요,

임차인들도 거의 모두 보증금을 다 찾아 갑니다...

단, 권리관계를 계산하지 못한 일정한 임차인들만

다 찾아가지 못하지요...

이런 임차인들은

권리관계를 설명해준

부동산사무소에 책임을 물으면

50%의 책임을 물릴 수 있습니다...

 

 

결국

깡통주택은 없는 것이죠...

 

 

 

 

 

 

 

있을 거라고 예상을 해서 겁주는 겁니다...

겁을 줘서 집값을 떨어뜨리겠다는 것이죠...

 

 

집값이 떨어지면

그때가서 왕창 쓸어담겠다는 것이죠...

론스타처럼요...

싸게 사서는 갖고 있다가...

3-4년 있다가 비싼 값으로 팔고는 튀는 것이죠...

 

 

 

 

 

이런 짓을 할 사람들은

일본놈들과...

외국의 싼 이자돈을 빌려다가

우리나라의 부동산을 거저 먹으려는 놈들이 한 짓이죠...

 

 

 

 

이런 짓에 놀아나서는 안 되죠...

 

 

 

론스타 한 놈이면 족합니다...

 

 

 

 

깡통주택은 없는 것입니다....

 

 

12월 선거 끝나면

다시 부동산이 떠오르고요,

우리나라의 경기도 살아납니다....

 

 

제 개인적인 판단력으로 판단한 것이오니 독자분들은 각자의 판단력으로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2012년 12월6일 - 2012년 12월11일

 

김운용 배상

 

 

 

 

 

 

 

 

 

 

 

 

 

 

 

christmas03.gif


 

 참고자료 :

 

 

 

 

 

 

 

종합

골드만삭스증권 전망 "내년 코스피지수 최고 2450"…성장률은 3.4%

입력: 2012-12-05 17:26 / 수정: 2012-12-06 03:03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C로그로 보내기

2012120556141_2012120577631.jpg
골드만삭스증권은 내년 코스피지수가 최고 245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은 3.4%로 예상했다.

권구훈 골드만삭스증권 전무는 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3년 한국 거시경제 및 주식시장 전망’이란 주제의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코스피지수는 가장 낙관적인 상황을 가정했을 때 2450까지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비관적인 상황에서도 2000을 바닥으로 보고 있다”며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든 현 수준보다는 더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코스피지수 2450은 내년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순이익이 20.9% 증가할 경우 가능하다”며 “순이익이 18% 늘어나도 코스피지수는 2300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 전무는 “내년 기업들의 실적이 18% 이상 증가하고, 실질 수출증가율이 6~7%에 이를 것이란 점을 고려하면 현재 주가수익비율(PER) 8.5배는 지나치게 낮다”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전자만 봐도 내년 이익이 25% 늘어나며 전체 기업실적을 8% 끌어올릴 것”이라며 “올해 실적이 줄었던 유틸리티와 운송 업종도 내년에는 증가세로 돌아서며 상장사 순이익은 충분히 18%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망업종으로는 전기전자, 자동차, 철강, 은행 등을 제시했다. 

권 전무는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은 3.4%를 기록하고 2014년에는 4.0%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원화 강세는 내년에도 계속돼 원·달러 환율은 연초엔 달러당 1080원, 연말에는 1030원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준금리는 연 2.75%에서 동결될 것으로 점쳤다. 한국 경제의 위험요인으로는 대선 이후 신 정부의 정책과 관련한 불확실성 고조, 북한 변수, 가계부채 등 세 가지를 꼽았다.

한국경제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